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경남본부도 총파업…“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4 14:48:39 수정 : 2022-11-24 14:4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물노동자 1500여명 파업 동참… 출정식엔 500여명 참여
경남경찰, 적법 집회 보장하되 불법행위는 엄정 대응 방침

경남에서도 24일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이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촉구하며 총파업에 나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경남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신항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경남에서는 1500여명의 화물노동자가 파업에 동참하며, 이날 출정식에는 500여명이 참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경남지역본부가 24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 가포신항 정문 주변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기준 화물연대 경남본부장은 “당정은 안전운임제 반대 이유로 화물차주의 소득수준이 낮지 않고, 안전운임 품목이 확대되면 물가가 상승할 수 있다고 한다”며 “이는 정부와 여당이 자본과 한 몸이 돼 화물노동자를 우롱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는 것으로 저들의 주장대로라면 화물노동자들은 죽을 때까지 자본의 노예로 살아야 한다”고 규탄했다.

 

이 본부장은 “한 달 내내 하루 12시간 이상 일하고 겨우 생활비를 가져가는 화물노동자는 더 이상 죽음과 고통을 연료삼아 화물차를 움직일 수 없다”며 “안전운임제만이 화물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제도”라고 강조했다.

 

화물연대 경남본부는 이날 출정식 이후 가포신항, 창원 신촌 삼표시멘트, 김해 성신양회, 거제 대우조선 등 도내 화물차 이동이 많은 사업장 인근에 거점을 두고 집회를 벌일 예정이다.

 

경남경찰은 신고된 적법 집회는 보장하되, 운송방해·차로점거 등 불법행위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총파업으로 인한 경남지역 물류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이 다가오자 지난 6월 일몰제 폐지를 촉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24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신항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경남본부 소속 조합원 500여명이 안전운임제 폐지를 촉구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하고 있다. 강승우 기자

정부와 안전운임제 지속을 추진하고 품목 확대를 논의하는 조건으로 8일 만에 파업을 철회했다.

 

그러나 화물연대는 정부가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면서 5개월 만에 다시 파업에 나섰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운송 종사자들의 적정 임금을 보장해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겠다는 취지로 2020년 도입됐다.

 

화물차주와 운수 사업자가 지급받는 최소한의 운임을 보장하는 것이 골자인데, 수출입 컨테이너·시멘트 품목에 한해 2022년까지 3년 일몰제로 도입됐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