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포니 원형 그대로 복원 결정…포니 디자이너 “현대차 유산 복원 영광”

입력 : 2022-11-24 14:22:01 수정 : 2022-11-24 14:2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니 쿠페 콘셉트. 현대자동차 제공.

 

국내 최초 고유 자동차 모델인 포니가 쿠페 콘셉트로 48년 만에 부활한다.

 

현대차는 포니를 디자인했던 이탈리아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와 손잡고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공개된 포니 쿠페 콘셉트를 원형 그대로 복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같은 소속은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캠퍼스에서 열린 디자인 토크 행사에서 처음 발표됐다. 이날 행사에는 주지아로 디자이너를 비롯해 현대차그룹 최고창조책임자(CCO)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이 참여했다.

 

주지아로는 이탈리아 디자인 회사 GFG 스타일의 설립자 겸 대표로, 포니를 시작으로 포니 엑셀, 프레스토, 스텔라, 쏘나타 1·2세대 등 현대차 초기 모델들을 디자인했다.

 

현대차는 GFG 스타일과 함께 복원할 포니 쿠페 콘셉트를 내년 봄 공개할 계획이다.

 

포니 쿠페 콘셉트는 쐐기 모양 노즈와 원형 헤드램프, 종이접기를 연상케 하는 기하학적 선을 특징으로 한다.

 

포니 쿠페 콘셉트는 양산에 이르지 못하고 유실됐지만, 현재까지 현대차 디자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주지아로는 “현대차의 브랜드 유산을 복원하는 프로젝트에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첫 고유 모델인 포니와 포니 쿠페 콘셉트는 전동화와 모빌리티 시대 새로운 도전을 앞둔 현대차에 커다란 정신적 유산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자동차를 국가의 중추 수출산업으로 육성하려 했던 정주영 선대회장 정신과 임직원의 열정을 되짚어 보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