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승리·스코어까지 맞춘 BBC 축구 해설위원 “한국과 우루과이는 무승부“

입력 : 2022-11-24 13:26:08 수정 : 2022-11-24 16:4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크리스 서튼 “손흥민 부상 전 토트넘에서도 폼 완벽하진 않아”
일본 축구대표팀의 도안 리츠(앞)가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의 경기 후반 30분에 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알라이얀=AP연합

 

일본이 독일과의 경기에서 승리하고 스코어까지 정확하기 맞춘 영국 공영방송 BBC 축구 해설위원의 신뢰도가 급상승하고 있다. 그는 크리스 서튼으로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했었다.

 

23일(현지시각) 서튼은 독일, 일본, 스페인, 코스타리카가 속한 2022 카타르 월드컵 E조에 대해 “많은 사람이 독일과 스페인이 E조에서 독일과 스페인이 16강에 진출할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기술적으로 재능있는 선수들이 모인 일본을 과소평가할 이유가 없다”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일본의 2대1 승리를 예측했는데 실제로 일본은 독일을 2대 1로 이겼다.

 

그러면서 서튼은 “독일의 경기력에 대해 확신할 수 없다”며 “그들은 지난 1년간 변덕스러운 폼을 보였다”고 짚었다. 이어 “독일이 느슨한 플레이를 펼친다면 일본이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E조의 1위는 스페인, 2위는 일본 그리고 독일과 코스타리카가 각각 3위와 4위”이라고 예측했다.

 

서튼은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 예측에 대해 1대1 무승부를 예측했다. 그는 “우루과이의 베테랑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는 한국에 부담을 줄 것”이라며 “한국은 볼 점유를 통해 경기를 컨트롤하지만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손흥민이 선발로 나올지는 모르지만, 그가 부상 전 소속팀 토트넘에서도 폼이 완벽하진 않았다”고 짚었다.

 

H조 예선 결과에 대해선 “1위는 포르투갈, 2위는 한국 그리고 우루과이와 가나가 각각 3위와 4위”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은 24일 오후 10시 우루과이를 상대로 H조 조별리그 1차전에 나선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