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청담동 술자리’ 의혹 거짓으로 드러나, 국회의원 자격 없는 김의겸 사퇴해야”

입력 : 2022-11-24 11:50:24 수정 : 2022-11-25 11:07: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주혜 “국정감사장에서 대국민 거짓말 잔치”
김행 “민주당, 집단 리플리 증후군에 걸렸나”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향해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폭로했던 심야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국감장에서 대국민 거짓말 잔치를 한 셈”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은 “청와대 대변인으로 관사 제테크를 한 흑석선생 전력에 이어 기본적인 팩트체크도 제대로 안 하면서 아니면 말고식 폭로한 일이 한 두 번이 아니다”며 “김 의원은 대국민 거짓말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의원직을 사퇴해서 본인의 말과 행동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김행 비대위원은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의 누적된 거짓말이 대한민국을 거짓말 공화국으로 만들고 있다”며 “김 의원은 국회에서 새빨간 거짓말을 했고, 민주당은 한 술 더 떠 진실규명전담팀까지 구성하겠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성환 민주당 의원은 이 일을 ‘제2의 국정농단’에 해당하는 엄청난 사건이라고 했고, 장경태 최고위원은 법무부 장관이 이해관계가 있는 로펌과 자리를 한 것만으로도 문제 소지가 크고 대통령까지 했다면 더 큰 문제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우상호 의원은 윤 대통령이 워낙 술을 좋아해서 밤늦게까지 술자리를 한다는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고 했다”며 “거짓말 퍼레이드로 대통령과 장관을 소재 삼아 국정농담을 서슴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또 “장경태 최고위원은 거짓말로 대통령실 고발 1호 국회의원이 됐는데도 ‘불을 켜고 하든 끄고 하든 도둑질을 도둑질’이라면서 김 여사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이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또 TF팀을 만든다고 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 최고위원, 중진의원, 대변인까지 집단 리플리 증후군에 걸려있다”며 “대한민국에 곰팡이를 피우고 있다. 이제 짜고치는 거짓말을 스톱하라”고 촉구했다.

 

김병민 비대위원도 “가짜뉴스가 민주당을 장악하고 파치는데는 이 대표의 책임이 가장 크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에서 이런 저급한 녹취를 공개적으로 재생하고 가짜뉴스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조차 없이 TF 구성을 주장하며 선동에 열을 올리기 바빴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는 이보다 한술 더 뜬 자당 장경태 최고위원의 새빨간 거짓말, 가짜뉴스 공개 유포에 대해 유감을 표하긴 거녕 이를 야당 지도부의 합리적 의혹제기라며 감쌌다”며 “합리적 의혹제기는 가짜뉴스 선동에 쓰일 것이 아니라 대장동 일당 범죄에 대한 진실규명에 쓰이는게 더 상식적일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거짓말을 입고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의겸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니면 말고식으로 떠들어대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거짓말을 당의 신조로 삼고 있지 않다면 백주대낮에 국민을 상대로 대통령과 장관에 대해 거짓말을 일삼은 김의겸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무엇을 걸 것인지 눈을 부릅뜨고 지켜 보겠다”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이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김 의원은 챌리스트 A씨가 전 남자친구에게 해당 술자리를 목격했다고 말한 녹음 파일을 공개해 논란을 빚었다. 그러나 A씨는 지난 23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을 알려졌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