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토바이 타고 대낮 시골 빈집만 골라 1000만원대 금품 훔친 40대에 구속영장 신청

입력 : 2022-11-24 11:35:36 수정 : 2022-11-24 15:44: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귀포경찰서 제공 영상 캡처

 

오토바이를 타고 빈집을 돌며 1000만원대 귀금속 등을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절도) 혐의로 40대 A씨(사진)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서귀포시 일대 빈집을 돌면서 귀금속과 현금 등 1천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주로 집이 비어있는 낮 시간대를 노린 A씨는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폐쇄회로(CC)TV가 없는 곳 위주로 범행 장소를 물색했으며, 범행할 때 헬멧과 마스크 등을 써서 얼굴을 가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범행 기간 총 6차례 절도를 시도했으며 이 중 4차례는 피해자에게 들키는 등 미수에 그쳤던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선 경찰은 지난 22일 제주시 한림읍에서 A씨를 체포해 현금 약 140만원과 반지·지갑, 범행 도구 등을 압수했다.

 

A씨는 동종 전과로 형을 살고 지난해 출소한 뒤 다시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