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협, 2023년 금융지주 체제 전환 추진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19:0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자금 조기 상환 계기 도약 선언
증권 등 비은행 계열사 인수 나서
어업인·회원조합 지원 확대 계획

수협중앙회가 금융지주 체제 전환을 위해 수협은행에 자산운용·증권·캐피털 등 비은행 계열사를 두는 방안을 추진한다.

수협은 23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공적자금 조기상환 기념식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수협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이번 비전은 △금융사업 지배구조 개편 △어업인·회원조합 지원 확대 △수협 사업 경쟁력 강화 등 3대 중점 추진사항으로 구성된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사에서 열린 ‘공적자금 조기상환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수협은행 제공

수협은 먼저 내년 상반기까지 투입자본 대비 성장성과 수익성이 높은 자산운용사 등 소형 비은행 금융회사를 인수할 계획이다. 금융지주 인가 요청을 위한 최소한의 자회사 요건을 갖추면 내년 3분기부터 금융지주 설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금융지주 설립 이후에는 증권, 캐피털 등 비은행 금융회사를 금융지주 자회사로 편입해 2030년까지 사업 다각화를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수협은 공적자금 상환에만 사용했던 은행 배당금 등을 토대로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 규모를 연간 2000억원으로 늘리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어촌 정주 여건 개선과 어업인을 위한 교육, 장학, 의료 등 지원 규모를 연간 1000억원대로 확대하기로 했다.

수협의 이 같은 로드맵 수립은 수협이 지난 9월 잔여 공적자금 7574억원을 예금보험공사에 국채로 지급해 조기 상환한 것이 계기가 됐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