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리원전 수명 연장 주민 공청회 파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3 16:34:56 수정 : 2022-11-23 16:34: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고리원전 2호기 수명 연장을 위해 마련한 첫 주민공청회가 주민들의 반대에 막혀 파행됐다.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연합뉴스

23일 한수원과 고리원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한수원 인재개발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고리2호기 계속운전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가 시작도 못하고 끝났다.

 

울산 울주지역 주민 1000여명이 단상을 점거하는 바람에 한수원 등 원전 관계자들은 공청회장 안으로 들어가지도 못했다.

 

한수원과 고리원전은 고리2호기 계속운전을 위해 원전 영향지역인 부산시(기장군, 해운대구, 금정구, 동래구, 연제구, 수영구, 남구, 북구, 동구, 부산진구)와 울산시(울주군, 중구, 남구, 북구, 동구), 경남 양산시 등 16개 기초자치단체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해 다음 달 2일까지 공청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울주군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려던 공청회는 ‘주민 동의 없이 진행하는 계속운전 공청회를 반대한다’는 원전 인근 서생면 주민들에 의해 무산됐다.

 

한수원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고리2호기 계속운전 인·허가 신청 절차를 설명한 뒤, 다시 공청회를 열기로 했다.

 

이광훈 고리원전 본부장은 “공청회는 방사선환경영향 및 감소방안 관련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사항으로 계속운전 결정 등 주민 합의와는 무관하다”며 “공청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한 것은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고 지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울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