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너 소사이어티’ 출범 15년 만에 3000호 탄생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20:1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찬용 영산대 이사장 주인공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3000호 회원이 탄생했다.

23일 사랑의열매에 따르면 이날 부산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모인 ‘문화사랑K프렌즈’ 회원 및 회원 가족 13명이 함께 가입하면서 아너 소사이어티 3000명을 달성했다. 2007년 아너 소사이어티가 출범한 지 15년 만이다. 13명이 한꺼번에 가입한 것도 출범 후 최다 기록이다.

아너 소사이어티 3000번째의 주인공은 노찬용(사진) 영산대 이사장이다. 노 이사장은 “영광”이라며 “앞서 가입한 2999명 아너 회원분께 존경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 우리 주변 소외계층과 봉사하는 일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