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바타2’ 12월 한국서 전 세계 첫 개봉

입력 : 2022-11-23 19:26:35 수정 : 2022-11-23 19:26: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09년 1편 공개 이후 13년 만
12월9일 감독·출연진 방한 예정

2009년 최고 흥행기록을 쓴 영화 ‘아바타’ 속편 ‘아바타: 물의 길’(이하 ‘아바타 2’·포스터)이 다음달 14일 전 세계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봉한다.

전편 개봉 이후 13년 만에 만나는 ‘아바타 2’는 1편에서 15년이 지난 판도라 행성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인간에서 나비가 된 ‘제이크 설리’(샘 워딩턴 분)와 나비족 네이티리(조이 살다나)가 이룬 가족이 위협 속에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이들이 견뎌내야 할 상처를 그린다. 월트디즈니컴퍼니는 “판도라 행성의 바다를 배경으로 한 광활하고 경이로운 비주얼, 다양한 수중 크리처는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최상의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전편에 이어 메가폰을 잡았고, 존 랜도가 프로듀서를 맡았다. 캐머런 감독 등 ‘아바타 2’ 주역들은 개봉을 앞둔 다음달 9일 한국을 찾아 영화팬들을 직접 만난다. 방한에는 캐머런 감독과 랜도 프로듀서를 비롯, 샘 워딩턴과 조이 살다나, 시고니 위버 등이 함께한다.

한편, 전편인 ‘아바타’는 국내 개봉 당시 1333만명을 끌어모으며 외화 최초 1000만 관객을 달성했다. 전 세계에 3D 영화 열풍을 일으키며 28억4740만달러(약 3조8000억원)를 벌어들여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권이선 기자 2s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