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한노인회 만난 이재명 "기초연금 부부 감액 폐지해야"

입력 : 2022-11-23 16:18:49 수정 : 2022-11-23 16:1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인 일자리 예산 확보해 따뜻한 예산 되도록 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3일 "기초연금 부부 감액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 대한노인회 중앙회 김호일 회장 등 임원진을 초청해 정책 협약식을 한 자리에서 "기초연금의 사회 보장성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이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한노인회중앙회 정책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부부가 모두 65세 이상으로 기초연금을 수급하는 경우에는 단독 가구와 부부 가구 간 생활비 차이를 고려해 남편과 부인 각각의 기초연금액 중 20%가 줄어든다.

이 대표는 "함께 사는 게 죄도 아닌데 부부라는 이유로 기초연금을 깎다 보니 문서상으로 이혼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얼마나 잔인한 현실인가"라고 했다.

김 회장 역시 이 대표에게 기초연금을 보편적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협약식에 배석한 황명선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노인 복지와 관련한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 대표는 "노인 일자리를 6만 개나 줄이는 예산안이 올라와 있는데 (노인 일자리를) 늘리지는 못할망정 이 어려운 환경에서 오히려 줄인다는 것은 비정한 예산"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노인 일자리 예산을 확보해서 따뜻한 복지예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