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공존 모델 자리매김 [아름다운 동행 특집]

입력 : 2022-11-23 19:25:45 수정 : 2022-11-23 19:25: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마트

이마트 노브랜드가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사회적 기업과의 동반 성장에 앞장서는 ‘착한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노브랜드는 현재 1500여종의 상품을 운용 중인데 이 중 약 70%의 상품을 중소기업에서 생산하고 있다. 노브랜드에 상품을 납품하고 있는 중소기업의 수만 해도 300개가 넘는다.

사회적 기업 우리마을에서 노브랜드 친환경 연필을 생산하는 모습. 이마트 제공

2015년 노브랜드가 세상에 첫선을 보일 때 거래하던 중소기업 수가 120여개였던 것과 비교하면 7년 만에 협력 중소기업 수가 2.5배를 훌쩍 넘었다.

대표적으로 생수 제조회사 ‘화인 바이오’는 2016년 노브랜드 생수 출시와 함께 4년 만에 연매출이 10배 이상 성장했고, 제지류 제조사인 ‘한울허브팜’은 노브랜드 물티슈 생산을 맡으면서 5년 만에 회사의 외형을 5배 키우기도 했다.

대형 유통업체와 전통시장의 새로운 공존 방법을 제시한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전통시장 상인회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입점 문의가 끊이지 않을 정도로 국내를 대표하는 상생 모델로 자리 잡았다.

노브랜드는 최근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인 사회적 기업 ‘우리마을’의 판로 개척에 힘쓰고 있다. 우리마을은 성인 발달장애인에게 안정적 일자리와 함께 직업재활서비스를 제공, 자립 역량을 키워 지역사회에서 적응해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시설이다.

노브랜드는 발달장애인들이 손수 만들어내는 커피박(찌꺼기)으로 제조한 친환경 연필 판로 확대에도 앞장서고 있다. 노브랜드는 최근 고객 대상 행사 진행 시 발달장애인들이 손수 만든 친환경 연필을 사은품으로 활용하고 있다. 커피박 친환경 연필은 100% 천연 커피점토로 만들어져 물에서는 하루, 땅속에서는 한 달이면 분해돼 퇴비가 되는 ‘제로 웨이스트’ 상품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