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남교총 “학비연대 총파업, 학생 학습권·건강권 피해 우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3 15:53:48 수정 : 2022-11-23 15:5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도교원단체총연합회(경남교총)는 25일 전국학교비정규직 총파업과 관련해 파업대란이 우려된다고 23일 밝혔다.

 

박미향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위원장이 22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 총연맹 사무실에서 열린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광섭 경남교총 회장은 “국회와 정부는 더 이상 학교를 파업투쟁의 장으로 만들지 말고, 학생과 학부모, 교원의 혼란과 피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학교를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해 파업 시 대체인력을 둘 수 있도록 하는 노동조합법 개정에 즉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회장은 “언제까지 학교가 파업의 동네북, 희생양이 되도록 방치할 것이냐”면서 “학교가 이 지경이 된 데는 정부의 안일한 교육공직 대책과 국회의 입법 불비에 근본 원인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이유로도 학생을 볼모로 잡고 희생양 삼는 파업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파업권이 보호돼야 하는 만큼 학생들의 학습, 돌봄, 건강권도 보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행 노동조합법은 철도, 수도, 전기 등을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해 파업 시 대체인력을 두도록 명시하고 있다.

 

경남교총은 “학교를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하면 파업기간에 한해 파업참여자의 절반 이내 범위에서 대체근로를 허용해 파업권을 보장하면서 학교파행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