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수사'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김용, 당직 사의 표명

입력 : 2022-11-23 15:05:53 수정 : 2022-11-23 15:1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김용 사의 수용…정진상은 구속적부심 결과보고 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및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3일 당직 사의를 표명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부당한 정치탄압으로 구속된 김 부원장이 당직을 수행하기 어려운 여건을 들어 사의를 표명했고 당은 수리했다"고 밝혔다.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안 수석대변인은 다만 "정 실장도 사의를 표명했으나 구속적부심을 받고 있어 그 결과를 보고 추후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속적부심 결과를 보고 사의 수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정 실장과 김 부원장은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뇌물 수수와 불법 선거자금 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검찰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및 노웅래 의원의 뇌물수수 의혹 수사에 대해 "정치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권 아래에서 벌어지는 무도한 검찰 수사가 이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넘어 야당과 전임 정부 전반을 향해 몰아치고 있다"면서 "윤석열 사단의 서울중앙지검은 '조작 수사' '정적 제거' 전담 수사부인가"라고 비판했다.

대책위 공동위원장인 박찬대 의원은 "노 의원도 수사하고 있는데, 헌법상 무죄추정의 원칙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하고 있다"면서 "피의자의 방어권을 허락하지 않는 일방적인 '언론플레이'에 기초한 수사로 민주당을 정치탄압하고 있어 (노 의원 사안도) 같은 차원에서 대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