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봉쇄투쟁' 예고에 전국 물류 마비 우려

입력 : 2022-11-23 14:39:28 수정 : 2022-11-23 14:39: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시 적치장 확보·긴급 물량 출하 등 비상 대책 마련
지차체·경찰, 비상 대응체계 구축…"불법 엄정 대응"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오는 24일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전국에 물류 비상이 걸렸다.

화물연대 16개 지역본부는 전국 주요 항만·산업단지 등에서 이날 오전 10시 출정식을 열고 거점별로 화물의 진·출입을 막는 '봉쇄 투쟁'에 돌입한다.

파업에는 지역 거점별로 1천∼3천명의 조합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항만 당국과 파업으로 물류 차질이 우려되는 사업장들은 임시 적치장을 마련하고 긴급 물량을 미리 빼내는 등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지자체·경찰도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해 파업 상황을 주시하면서 피해 최소화에 힘쓰는 한편 불법 행위에는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 항만 부두 아직은 '여유'…임시 컨테이너 장치장 확보

부산항·인천항·광양항 등 주요 항만은 컨테이너 부두 장치율(컨테이너를 쌓아 보관할 수 있는 능력)이 현재 60∼70%대로 아직은 여유가 있어 당장은 파업 영향이 크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하면 장치율이 급격하게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지방해양수산청·항만공사 등 항만 당국은 부두 밖에 임시 컨테이너 장치장을 최대한 많이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항만으로 들어온 컨테이너를 일단 임시 장치장으로 옮겨 부두 혼잡도를 낮추고, 터미널 내에서만 컨테이너를 옮기는 야드 트랙터를 컨테이너 야적장까지 임시 운행할 계획이다.

군부대 컨테이너 차량도 임시 투입해 긴급 물량을 소화할 예정이다.

화주들에게는 파업을 앞두고 긴급 물량을 미리 빼내도록 했다.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화물연대가 예고한 총파업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 광주 서구 기아 오토랜드 광주2공장에 완성차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넓게 마련돼 있다. 2022.11.23 iso64@yna.co.kr

◇ 철강·석유화학·시멘트 등 사업장, 긴급 물량 반출 조치

지난 9월 태풍 '힌남노'로 공장 전체가 침수되는 피해를 본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복구 작업 중이어서 제품 출하량은 적은 편이다.

그런 만큼 제품보다는 수해 복구에 필요한 자재나 설비 반입에 어려움이 빚어질까 우려한다.

회사 측은 화물연대와 협의해 수해 복구를 위한 설비 자재 반입·복구 과정에 발생하는 폐기물 반출 목적의 화물차량 입출고는 가능하게 할 방침이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도 일부 긴급재는 사전에 출하하고 선박을 이용해 화물을 이송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국내 최대 석유화학업체가 밀집한 울산과 여수산단도 긴급 물류는 사전에 출하하고 임시 적치장 마련, 대체 운송 수단 확보 등에 나서고 있다.

강원·충북 등에 밀집한 시멘트 업계도 시멘트를 실어나르는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기사들이 대거 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여 비상이 걸렸다.

업계는 재고 누적에 대비, 시멘트 출하를 서두르고 사일로(Silo·저장소) 저장 공간 확보를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지자체, 관용차량 지원…경찰 "불법 엄정 대응"

포항시는 경북도·철강 공단·화물협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물류 운송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주요 교차로·공단 도로 등에 상황반을 대기시켜 비상사태에 대비한다.

비조합원 대상 화물차량 900여대를 확보하고 유관기관 협조를 얻어 관용차량도 동원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울산신항·정일컨테이너부두·석유화학단지 일부 거점·현대자동차 등 중요 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경찰에 경력을 요청했다.

또 실제 물류 차질이 빚어지면 기업체가 보유한 자가용 트럭(8t 이상)에 일시적으로 운송 허가를 내줘 물류를 지원하도록 할 계획이다.

강원도·충남도 등도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제를 실시해 8t 이상 일반용 화물차, 견인형 특수자동차도 물류 운송을 할 수 있도록 행정 조치할 계획이다.

운송 차질이 장기화할 경우 군부대에 컨테이너 차량 등 장비 지원도 건의할 예정이다.

경찰은 물류 운송을 방해하는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항만·사업장 등에서 비조합원 차량 운송방해·차로 점거·운송기사 폭행·차량 손괴·사업장 봉쇄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불법행위에 가담할 경우 형사 처벌은 물론 운전면허 정지·취소 등 면허 행정처분도 고려하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화물연대 파업이 우리 경제와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대체 수송차량 투입, 화물 적재공간 추가 확보, 제품 선출하 등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장덕종 김소연 손현규 김근주 김형우 이승형 강태현 이정훈 강영훈 백나용 기자)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