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롯데, 좌완 투수 반즈와 125만 달러에 재계약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3 11:20:47 수정 : 2022-11-23 11:2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롯데가 왼손 투수 찰리 반즈(26)와 재계약했다.

롯데 구단은 23일 반즈와 총액 125만달러(계약금 35만 러, 연봉 85만 러, 옵션 5만 러)에 2023시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롯데 유니폼을 입은 반즈는 31경기에 선발 등판해 12승12패 평균자책점 3.62를 기록했다. 186.1이닝을 던지며 롯데 선발진의 기둥 역할을 했다.

반즈는 구단을 통해 "롯데와 재계약을 해서 기쁘다. 시즌이 시작해 관중이 가득찬 사직구장에서 팬 여러분을 만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반즈와 재계약하면서, 롯데는 2023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롯데는 지난 8월 댄 스트레일리(34)를 영입하며 2023시즌 총액 100만 달러에 다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 18일에는 외국인 타자 잭 렉스(29)와도 총액 130만 달러에 합의를 마쳤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