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약 오해 탓 유치장서 48시간...수갑 차고 검사 받기도” 이상보의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3 09:21:55 수정 : 2022-11-23 15:2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방송 화면 캡처

 

마약 투약 오해를 받았던 배우 이상보(왼쪽 사진)가 긴급체포 됐던 상황을 공개했다.

 

이상보는 22일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 출연해 “앞으로 출연할 작품이 밝고 명랑한 친구인데, 대중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 웃어도 슬퍼 보이고 딱해 보인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어 최근 있었던 ‘마약 투약 오해 사건’을 언급하면서 “지난 추석 때 평소 복용하는 신경 안정제를 먹고 맥주 1캔을 먹고 편의점에 가다가 누군가의 신고에 의해 긴급체포가 됐다”며 “신경 정신과 약을 복용하고 알코올을 섭취하면 마취에서 덜 깬 느낌”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아울러 “제 상태를 보고 마약을 한 것 같다고 해서 그 사건이 시작됐다”며 “음성이면 일단 저를 집으로 귀가시키는 게 맞다고 생각했는데, 유치장까지 데려가서 48시간 넘게 있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변호사나 보호자를 부를 수 없었던 게 긴급체포되는 과정에서 핸드폰이 망가졌다”며 “약간 실랑이가 있었고 액정이 나갔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유치장에 있는데 자정 뉴스에 40대 배우가 마약 혐의로 체포됐다고 나오더라”며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여기서 더 이상 못살 수도 있겠다. 이 나라에서”라며 “제가 마약하지 않은 건 제가 아는데 삽시간에 보도가 되고...”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상보는 또 “당시 명절 연휴라 일반이 아니라 응급으로 들어가 검사비용이 120만원 넘게 나왔다”며 “검사받는 내내 수갑을 차고 있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수납할 때도 차고 있었다. 주변에 사람이 많은데”라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수납할 때 되니까 형사가 4명 있었는데 ‘너 얼마 있어?’ ‘없는데’ 하는 걸 보는데 이게 코미디인가? 몰래카메라인가? 왜 날 데리고 이렇게 하지?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수납이 안 되면 나갈 수 없다고 하더라”며 “외상을 한 거다. 20분 정도 설득했다. 나가야 하는데 긴급 체포됐다고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으니 각서를 쓰라고 하더라”고 외상 각서까지 썼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