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우리 살길은 수출. 각료들 최전선에 있다는 각오로 일해야”

입력 : 2022-11-23 08:53:46 수정 : 2022-11-23 08:5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두 국익과 직결, 국익 앞에는 여야가 없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우리의 살길은 수출”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각료 모두가 수출 경제 최전선에 서 있다는 각오로 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기업이 자유롭게 일할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주고 세제 지원, R&D 지원뿐 아니라 해외 진출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 지원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국무위원 모두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수출 전선을 최선을 다해 도와야 한다. 산업부, 외교부 등 각각 정보와 필요한 사안을 공유하고 서로 협력할 것”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모두 발언에서도 해외 순방의 성과를 설명하며 “우리 국익과 민생 경제에 직결되는 만큼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국무위원께서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 국익과 직결되는 것이며, 국익 앞에는 여야가 없다”며 “정쟁은 국경 앞에서 멈춘다는 말이 있다. 전쟁을 방불케 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정부가 힘껏 밀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예산과 법안을 통한 재정적, 제도적 뒷받침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쟁에 밀려 적기를 놓친다면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갈 것이다. 정부와 국회가 모두 한마음으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오는 23일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며 수주, 수출 환경을 면밀히 점검하고 지원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