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심정지 환자’ 신고 받고 출동한 구급차 10여분 가로막은 만취 50대 ‘현행범 체포’

입력 : 2022-11-23 07:48:41 수정 : 2022-11-23 14:1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만취한 50대 남성지 심정지 환자 발생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 경찰관과 소방관을 가로막아 경찰에 체포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와 모욕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0일 밤 10시20분쯤 영등포구 영등포동의 한 노상에서 '심정지 환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차의 진로를 약 10분간 방해하고 함께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하고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영등포소방서는 인근 한 PC방에 '심정지 환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일행과 함께 소방 펌프차 앞을 막아서고 발길질과 욕설을 하는가 하면, 이어 출동한 경찰관들에게도 밀치거나 멱살을 잡는 등 폭력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A씨와 함께 있던 지인 2명 역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한편 경찰은 앞서 심정지 상태로 신고가 접수된 다른 50대 남성 B씨에 대해서는 "A씨의 방해 여부와 관계 없이 B씨는 이미 변사체로 시간이 흐른 채 현장에서 발견됐다"며 "유족과의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사인에 대해서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