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야, 경찰국·행안장관 업추비 예산 등 공방…"퇴행" vs "졸렬"

입력 : 2022-11-22 21:56:03 수정 : 2022-11-22 21:5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예결위 예산소위서 여야 신경전 끝 심의 보류
원전 관련 예산 공방도…"미래 먹거리" vs "대세는 재생에너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22일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및 업무추진비 관련 예산을 놓고 여야가 첨예한 공방을 벌였다.

앞서 지난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내년도 행안부 경찰국 예산 중 기본 경비를 당초 정부안에서 1억8천800만원으로 10% 삭감했고 인건비는 행안부 본부 총예산(1천758억원)에서 1억원 깎았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3차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원식 소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소위에서 정부 측은 경찰국 관련 예산을 정부 원안대로 유지할 것을 건의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측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소속 우원식 예결위원장은 "경찰국이라는 발상을 한다는거 자체가 굉장히 민주주의가 퇴행한다는 생각"이라며 "경찰국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 예산을 전혀 반영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통해 검찰 수사권이 경찰로 많이 이양됐고 경찰 수사권이 강해지기 때문에 적절한 정도의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는 민주주의의 원리가 적용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여야의 옥신각신이 이어지자 결국 경찰국 관련 예산 심의는 일단 보류됐다.

행안부 장·차관의 업무추진비에 대한 공방도 벌어졌다.

행안위는 지난 9일 기관운영비(10억1천800만원) 중 업무추진비(1억9천200만원) 항목에서 1억원을 삭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 대한 사퇴 압박을 거론하면서 "한편으로는 물러나라고 하면서 또 감정적으로 업무추진비 깎는다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며 "매우 졸렬하다"고 비판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3차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원식 소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민주당 윤영덕 의원은 "전 부처 업무 추진비를 적절한 규모로 삭감하는 것은 필요하다는 생각"이라며 "행안부가 업무 추진비를 줄인다고 해서 일을 못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반박했다.

경찰청 예산 심사에서는 윤희근 청장이 '한국형 전자충격기' 2천700정 도입을 위한 예산의 통과를 요청했다.

윤 청장은 '한국형 전자충격기'의 안전성에 대한 질의에 "개발을 담당했던 과장, 계장이 직접 맞아봤다. 문제가 없었다"고 말해 장중에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여야는 이에 앞서 산업통상자원부의 내년도 원자력발전 수출 지원 관련 예산을 놓고도 논쟁을 벌였다.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홍보·수주·사후 관리 비용 이런 것에 몇십억 원이 아까울 일이냐. 몇천억 원이라도 지원해야 한다"며 "탈원전과 관련해 정치적으로 보는 시각이 있지만, 그것과 별개로 앞으로의 먹거리"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 우원식 예결위원장은 "전 세계 시장은 재생 에너지가 440조원, 원전이 53조원으로 8배 차이"라며 "원전 홍보액을 늘려가는 것보다는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해 홍보를 대폭 늘려야 한다"며 반론을 폈다.

원전 수출 예산 논란은 전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공방으로 번졌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과 외교특보를 지낸 한병도 의원은 탈원전 정책 탓에 원전 수출이 중단됐다는 지적에 "중동 수출을 위한 아랍에미리트(UAE)와의 협력이 상당히 진행됐고 유럽 진출 논의도 했었다"며 "수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추진했는데 당시에 5년간 외국 정부에서 발주한 게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인 이철규 의원은 "지난 정부에서 체코에 원전을 공부하러 출장을 다녀왔는데 당시에 체코 관계자가 '한국이 왜 이렇게 (원전을) 안 하려고 하느냐, 원전을 축소하려고 하는 거냐' 반문하더라"고 지적했다.

결국 여야 이견 속에 전력해외진출지원사업 예산 심의는 일단 보류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