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정진상 구속영장 발부 사유에 ‘범죄 소명’ 없다” VS 한동훈 “의도적인 거짓말”

입력 : 2022-11-23 06:00:00 수정 : 2022-11-23 11:3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구속영장 발부, 범죄 소명됐다는 것" 반박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영장 발부 사유에 범죄사실 소명 내용이 없다고 주장하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사진 오른쪽)이 "의도적인 거짓말이거나 법을 모르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한 장관은 22일 법무부 출근길에 취재진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구속영장 발부의 당연한 전제는 범죄사실의 소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구속영장 표지 양식에 '죄를 범하였다고 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라고 부동 문자로 인쇄돼 있다"며 "영장이 발부됐다는 건 당연히 범죄 소명이 됐다는 얘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의원이 정 실장 수사 배후로 자신을 지목한 것에 대해선 "국민들께 돌아가야 할 조 단위 개발 이익을 뒷돈을 받으면서 가로챈 범죄를 수사하는 과정에 부당한 외풍을 막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임무"라며 "이 사건이 작년부터 계속되고 있는데 지금 그 임무를 다하려고 하는 것이다. 전임 장관(박 의원)은 그 임무를 다하지 않은 것뿐"이라고 했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당국의 마약범죄 단속 계획에 따른 질서 유지 업무 소홀'을 포함하자는 민주당 주장에는 "황운하나 김어준의 음모론을 공당인 민주당이 받아서 이어가겠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약 수사는 국민 안전을 위해 정말 제대로 해야 하는 것"이라며 "왜 이렇게까지 하면서 마약 수사를 막는데 진심인지 이제는 정말 국민들이 궁금해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