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K에너지·두산퓨얼셀, 수소충전소 구축 ‘맞손’

입력 : 2022-11-22 19:23:37 수정 : 2022-11-22 21:41: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년 상반기 설비 실증 마무리
상용화까지 단계적 협력 확대

SK에너지가 두산퓨얼셀과 함께 수소, 전기, 열을 동시에 생산하는 연료전지를 활용한 ‘온사이트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 사업을 본격화한다. 온사이트는 현장에서 생산한 수소를 충전에 바로 사용하는 구조를 말한다.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는 지난 21일 두산퓨얼셀과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및 수소 고순도화 설비 연계한 수소 생산 및 활용 실증’을 위한 사업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에너지는 독자 개발한 수소 고순도화 설비를 공급·운영·유지보수한다. 두산퓨얼셀은 연료전지를 기반으로 수소·전기·열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트라이젠’의 공급과 설치·유지보수를 맡는다. SK에너지는 트라이젠과 연계한 수소 고순도화 설비의 실증도 수행한다.

 

양사는 내년 상반기 중 순도 99.99% 이상의 고순도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소 생산 및 충전 설비 실증을 마무리한다. 또 전기차와 수소차가 동시 충전 가능한 상업용 온사이트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설치한다. 수소충전소 1개소에서 하루에 생산 가능한 수소는 약 1t이다. 이는 수소 승용차 200여대 또는 수소트럭 30여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트라이젠에서 생산된 전기로 전기차(EV) 충전도 가능하다. 향후 전기사업법 등 관련 법이 개정되면 복합 에너지 충전소 구축에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두 회사는 2026년까지 수소충전소를 확대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협력한다.


곽은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