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24일 파업… 물류 대란 우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2 16:30:58 수정 : 2022-11-22 16:3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24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광주·전남에서도 화물 노동자들이 운송거부에 대거 참여할 것으로 보여 물류 차질이 우려된다.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들이 노조법 2·3조 쟁취 결의대회를 마친 뒤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로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화물연대 광주·전남지부에 따르면 광주지부 조합원 1500여명과 전남지부 조합원 2800여명 대부분이 이번 총파업에 동참한다.

 

이들은 총파업 시작일인 24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6번로 앞과 전남 광양시 광양 터미널 앞에서 출정식을 연다.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제 일몰 폐지, 제도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6월 7일에도 안전 운임제 유지·확대를 요구하며 8일간 파업했다. 당시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기아자동차 광주 공장의 완성차를 운송할 카캐리어 차량도 멈춰 섰고, 생산 물량을 공장 주차장에 수용하기 어렵게 되자 직원들이 직접 완성차를 몰고 다른 출하장으로 옮기기도 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도 파업 장기화로 철강 제품 10만5천t가량이 반출되지 못했고, 포항 제철소는 일부 공장이 가동을 멈추기도 했다.

 

화물연대 파업과 함께 25일부터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도 전국 총파업에 동참해 서울 상경 집회에 참여한다.

 

현재까지 파업 참가 규모는 파악되고 있지 않지만, 일선 학교 급식·돌봄 등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조는 비정규직 차별 해소와 합리적인 임금체계 개편, 학교급식실 폐암 유발 환경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으며, 2023년 신학기에도 총파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철도 노동자들도 내달 2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에서 오는 24일부터 '준법투쟁'에 돌입한다.

 

업무를 전면 중단하지는 않지만 안전 수칙과 규정을 모두 준수하면서 시간에 쫓기지 않고 운행한다.

 

전국철도노동조합 호남지방본부는 조합원 2600여명 중 16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방침이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