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남욱 폭로에 "3류 시나리오…검찰의 짜맞추기 수사"

입력 : 2022-11-22 15:04:58 수정 : 2022-11-22 15:0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욱, 출소 하루만에 "천화동인 1호, 이재명 대표 측 지분"
민주, 즉각 반박…"검찰과 대장동 사건 조작하려는 실체"
"짜고치는 고스톱도 이보단 더 그럴 듯 할 것" 비판하기도

대장동·위례 개발 비리 사건으로 구속됐던 남욱 변호사가 출소 하루 만에 천화동인 1호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분이 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3류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검찰이 남욱 변호사와 '짜맞추기 조작수사'를 하고 있다는 논리를 편 것이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진실을 가라앉지 않는다. 남욱이 입을 벌리면 벌릴수록 검찰의 조작 수사, 짜맞추기 수사의 진실만 드러나고 있다"며 "대장동 업자 남욱이 석방 뒤 첫 재판에서 쏟아낸 말들은, 석방의 대가가 무엇인지 그리고 검찰과 어떻게 대장동 사건을 조작하려는지 그 실체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욱은 검찰조사 때 얘기하지 못한 이유를 '선거도 있었고, 겁도 났고, 정신도 없었다'고 했다"며 "당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는 초박빙이었지만, 정권교체 여론은 항상 앞섰다. 누가 겁났다는 건가. 남욱은 대장동 수사가 시작되자 스스로 귀국했고 언론 인터뷰도 자청했다. 무슨 정신이 없었다는 건가"라고 물었다.

 

또 "남욱은 재판에서 여러 차례 '수사 과정에서 알게 됐다'며 새로운 진술을 쏟아냈다. 정진상이 김만배에게 경선자금 20억을 요구했다는 것도 '수사과정에서 알게 됐다'고 했다"며 "검찰이 가르쳐 준 대로 진술했다는 말이나 다를 바 없다. 이게 짜맞추기 조작수사가 아니면 무엇인가. 재판장조차 '적절치 않아 보인다'며 '당시에 증인이 무엇을 어떻게 알았는지에 집중해달라'고 지적했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언급하면서는 "이제 검찰에게 '입안의 혀'가 된 유동규의 죄를 깎아주려는 시나리오까지 펼쳤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유동규의 공소장에는 유동규가 남욱이 준 3억 5200만 원을 뇌물로 받았다고 적혀있었다. 그동안 검찰은 이러한 유동규의 혐의를 입증하려 노력해왔다"며 "하지만 이제 유동규는 뇌물을 받은 사람이 아니라 ‘형들에게 뇌물을 전달해준 사람’이 되고 있다. 근거는 '유동규에게 들은 말'이라는 남욱의 진술뿐이다. 짜고치는 고스톱도 이보단 더 그럴듯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남 변호사는 전날 대장동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대표의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한 증언을 내놓은 바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조사 당시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한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앞으로) 답변에서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고 한 뒤 "천화동인 1호 지분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측)의 지분이라는 것을 김만배씨로부터 들어서 알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