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뷰런테크놀로지, 자율주행 전기트럭으로 팀프레시와 친환경 배송 본격화

입력 : 2022-11-22 17:00:00 수정 : 2022-11-22 16:50: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팀프레시 김찬우 COO(왼쪽), 뷰런테크놀로지 이승용 COO. 뷰런테크놀로지 제공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뷰런테크놀로지가 콜드체인 전문기업 팀프레시와 함께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친환경 배송 실증 사업에 나선다. 콜드체인 업계에서 자율주행 트럭을 이용하여 식자재를 배송하는 것은 국내 최초 사례다.


뷰런테크놀로지는 라이다(LiDAR) 센서 1대만으로 미국과 한국에서 안정적인 자율주행에 성공해 큰 주목을 받았고,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히 사업을 전개 중이다. 창업 초기 네이버 D2SF 등으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 후, 지난 1월에 100억원 규모의 pre-A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팀프레시는 수도권 중심의 콜드체인 새벽배송에서 90%가 넘는 점유율을 달성하며 업계 선두를 달리고 있다.

 

양사는 뷰런테크놀로지의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이 탑재된 전기 트럭을 활용해, 팀프레시의 신선 식자재 배송을 친환경적으로 수행하는 공동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팀프레시는 배송관리 시스템과 식자재 물동량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활용해, 뷰런테크놀로지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전기트럭으로 팀프레시의 물류 센터에서 각 지역의 점포까지 신선 식자재를 안전 운송할 계획이다. 이때 네이버랩스가 구축한 고정밀지도(HD MAP)를 활용해 사업을 한층 더 고도화할 예정이다.

 

전기트럭을 활용한 뷰런테크놀로지의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은 이미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내년 1월부터 팀프레시의 배송관리 시스템을 활용하여 본격적으로 판교지역을 주축으로 시범사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재광 뷰런테크놀로지 대표는 “라이다 센서 하나만으로 자율주행을 성공한 우리의 기술력을 활용해,  수많은 물류 사업자들이 직면한 문제를 해소하고 물류업계를 혁신해나갈 것” 라고 말했다.

 

팀프레시의 이성일 대표는 “식자재 새벽배송 서비스에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효율성과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다면, 이만큼 의미 있는 물류 업계의 혁신이 또 없을 것이다”라고 기대를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