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쌍용차, 칠레 토레스 국립공원에서 토레스 시승행사… “글로벌 시장 확대”

입력 : 2022-11-23 01:00:00 수정 : 2022-11-22 10:27: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쌍용자동차는 토레스 차명의 기원인 칠레의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토레스 미디어 시승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판매 확대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9일~20일(현지 시각) 개최된 행사에는 중남미와 중동, 아프리카 주요국 자동차 기자단과 지역 대리점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해 토레스 프레스 콘퍼런스와 시승이 진행됐다.

 

행사 장소인 토레스 국립공원은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 불리는 곳으로, 경관이 수려하고 이국적인 비경을 지니고 있어 세계 모험가들이 손꼽는 장소로 알려져 있다.

 

쌍용차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토레스 국립공원을 통해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한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SUV)라는 의미로 차명을 토레스로 채택했다.

 

토레스는 국내에서 지난 7월 출시돼 쌍용차의 신차 사전계약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10월 기준 누적 계약 8만대, 누적 판매 1만5833대에 이른다. 

 

지난 9월부터 칠레 등 중남미 지역으로 선적을 시작한 토레스는 이번 글로벌 시승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적극적인 글로벌 마케팅 전략과 브랜드 인지도 제고는 물론 해외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