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분간 출퇴근 불편 피할 수 없을 것”

입력 : 2022-11-22 06:00:00 수정 : 2022-11-22 06:56: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광역버스 입석 금지 첫 월요일

큰 혼잡 없었지만 시민들 불만
일부지역 만석버스에 발 동동
주요 지하철역 사람 몰려 ‘몸살’

“취지는 이해하지만 대안부터 마련했어야죠.”

경기도 광역버스의 입석이 금지된 뒤 돌아온 첫 월요일인 21일 주요 버스정류장의 출근길 시민들은 여전히 불안감을 드러냈다. 입석 금지 첫날인 지난 18일과 달리 큰 혼잡과 승강이는 벌어지지 않았지만, 이곳저곳에서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일각에선 퇴근 인파가 몰리는 저녁 시간 서울지역 광역버스 정류장의 줄서기 경쟁은 여전하고, 서울 등록 광역버스의 경우 입석이 허용돼 “탁상행정”이란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사진=뉴시스

성남시 분당구 효자촌 정류장의 40대 남성 승객은 “평소보다 이용객이 절반가량 줄어든 덕분에 제시간에 버스를 탔다”며 “당분간 출퇴근 불편은 피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푸념했다. 20대 여대생도 “입석 금지 때문에 1시간가량 늦게 나와 붐비는 시간을 피했다”고 하소연했다.

분당 신도시에서 서울역 방면으로 향하던 버스 기사들은 지하철역과 인접한 수내·서현동 일대 정류장의 승객이 상당수 줄었다고 전했다. 지하철 등 대체 교통수단이나 자가용 이용으로 분산된 때문이다. 이곳에서 서울 을지로나 충무로 등 도심으로 직행하는 대중교통은 광역버스가 유일하다. 지하철의 경우, 서울 강남을 경유해 2배가량 시간이 소요된다.

수원시 팔달구 우만동 4단지 버스정류장도 평소 출근 시간과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동수원 IC 진입을 앞둔 이곳은 시내 구석구석을 통과한 광역버스의 좌석이 대부분 가득 찬 상태로 정차하는데, 우려와 달리 혼란이 일지 않았다.

경기도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 첫날인 지난 18일 서울 사당역 광역버스 정류장이 버스 이용을 기다리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뉴시스

일부 지역에선 불편이 이어졌다. 용인서울고속도로에 진입하기 전 마지막 정류장인 용인시 수지구 서수지IC 앞 정류장에서는 서울역으로 가는 유일한 노선인 5500-2번을 기다리던 이들이 잔여 좌석이 없는 버스를 보며 발만 동동 굴렀다. 지나가는 버스 앞자리에는 ‘만석입니다’라는 안내판이 내걸렸다. 대기 줄에 서 있던 50대 직장인은 “광화문 정류장까지 가는 데 30분 넘게 기다렸다”며 한숨부터 내쉬었다. 출근 인파가 대체 교통수단으로 몰리면서 주요 지하철역은 몸살을 앓았다. 수원 광교에서 판교테크노밸리로 출퇴근하는 정모(41)씨는 “오늘은 유난히 탑승객이 많았다”고 전했다.

정부와 경기도는 혼란을 줄이기 위해 버스 공급을 점차 늘린다는 계획이지만, 차량 공급과 기사 모집 등에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어 당분간 광역버스 출퇴근 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용인·성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