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타르서 韓 리포터 생방송 중 현지인 ‘나쁜 손’에 “쉽지 않다” 울컥 [영상]

입력 : 2022-11-21 21:33:25 수정 : 2022-11-22 20:0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 중계 중 관객 난입에 당황한 모습 보여
한 해외 축구팬이 20일(한국시각) 카타르에서 리포팅 중인 유튜버 정이수씨 어깨에 손을 올리고 있는 모습. 유튜브 채널 이수날 영상 갈무리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KBS 리포터로 활동 중인 유튜브 축구 전문 채널 ‘이수날’의 정이수씨가 현지에서 생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스킨십 등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씨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월드컵 생방송 도중 역대급 방송사고 날 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정씨는 “현장은 변수의 연속, 진짜 깜짝 놀랐다”며 “갑자기 드럼 치고 어깨 치고, 쉽지 않다”며 울컥한 표정을 지었다.

 

정씨는 “사실 의도치 않게 갑자기 사람들이 왔다. 이게 그나마 통제한 거였다”며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는데 꿋꿋하게 할 말은 했다”고 덧붙였다.

 

영상에 따르면 정씨는 전날 KBS 방송을 통해 개막식을 앞두고 현지 분위기를 전하기 위해 리포팅에 나섰다.

유튜브 채널 이수날 영상 갈무리

 

정씨가 방송을 준비하고 있는 도중 갑자기 해외 축구 팬들이 노래를 부르며 정씨 뒤로 몰려왔다. 이들은 카메라를 향해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무리 중 한 명은 정씨 어깨에 손을 올리기도 했다.

 

정씨가 리포팅을 시작한 순간 한 남성은 담배를 입에 문 채 국기로 정씨를 가리며 리포팅을 방해했다. 이 남성은 정씨에게 자기 나라 국기를 들도록 요구했고, 정씨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정씨의 어깨를 치고 지나갔다.

 

영상을 본 국내 축구 팬을 비롯한 누리꾼들은 “생방송으로 보는데 많이 걱정됐다. 안 다쳐 다행이다”, “축구팬들이 너무 무례한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