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 “고성 등 불미스러운 일로 취지 살리기 어려워져”

입력 : 2022-11-22 05:00:00 수정 : 2022-11-22 19:20: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어스테핑 담당' 김영태 대외협력비서관 사의 표명…도의적 책임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21일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잠정 중단 결정에 대해 "고성을 지르는 등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본래 취지를 살리기 어려워졌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도어스테핑이) 오히려 국민과의 소통을 저해하는 장애물이 될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온다. 근본적인 검토를 통해 국민과 더 나은 소통을 위해 부득이하게 오늘부로 도어스테핑 중단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김영태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은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 이번 논란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기 위해서다. 김 비서관은 강한 의지로 사표를 제출했고, 조만간 사표가 수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기자단 공지를 통해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도어스테핑 중단 소식을 알렸다.

 

대통령실이 언급한 '불미스러운 사태'는 지난 18일 도어스테핑 과정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윤 대통령은 MBC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에 대해 설명했고, 이에 MBC 기자가 반발하며 자리를 뜨던 윤 대통령에게 질문했다. 윤 대통령이 질문에 대한 답변 없이 대통령이 집무실로 향한 뒤에는 MBC 기자와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 사이 언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현장을 보신분들이라면 누구나 그 현장이 국민과의 소통의 장이 아니라 고성이 오가고, 난동에 가까운 행위가 벌어지는 국민 모두가 불편할 수밖에 없는 현장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에 대한 재발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도어스테핑을 계속 유지하는 건 국민과 진솔하게 소통하려는 본래 취지를 오히려 위협받게 한다. 그렇게 국민을 불편하게 만드는 도어스테핑을 계속 유지할 이유가 없다는 판단이 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불편한 질문을 피하고, 설전 당시 해당 기자 외에 비서관의 행위에 대해서는 어떤 조치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통령이 이미 도어스테핑을 마치고 들어가는데 등에 대고 고성에 가까운 소리를 지르면서 같은 얘기를 두 차례 반복했다. 그것이 정당한 취재활동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편한 질문에 답하지 않은 것과는 차원이 다른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이 언급한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이 MBC 기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는 것인지 등을 묻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어떤 방식으로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내부 논의가 계속 진행돼왔다. 다만 대통령실에서는 어떤 즉각적인 그리고 직접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보다 기자단과 협의 속에서 자정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었고, 그래서 관련 논의를 제안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나아가 "지금 특정한 것을 염두에 두고 논의를 진행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