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도어스테핑’ 담당 김영태 대통령실 비서관 사의… “도의적 책임”

입력 : 2022-11-21 17:36:02 수정 : 2022-11-21 17:3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도어스테핑을 담당했던 김영태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옛 국민소통관장)이 최근 일련 사건의 책임을 지고 21일 사의를 표명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김 비서관이 지난 금요일 있었던 불미스러운 사고에 대해 도어스테핑 및 그 공간을 책임지는 관리자로서 도의적 책임을 느낀다며 오늘 사의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가 규정한 ‘불미스러운 일’이란 지난 18일 MBC 이모 기자와 대통령실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의 설전을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비서관 사표가 수리되면 당분간 최지현 선임행정관이 해당 역할을 대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 커뮤니케이션 총괄 부사장 등을 역임한 김 비서관은 지난 5월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대통령실 출입기자실 보도지원을 담당하는 국민소통관장으로 임명됐다. 

 

지난 9월 대통령실 조직개편에 따라 대외협력비서관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