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메라 12대 공·선수 ‘매의 눈’ 분석…첫 도입 ‘반자동 오프사이드’ 기술은

, 월드컵

입력 : 2022-11-22 06:00:00 수정 : 2022-11-21 18:5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막전 3분 만에 오심 콕 잡아냈다

맨눈으로 확인 어려운 상황 판독
최종 판정 25∼30초 만에 끝나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처음 도입한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기술(SAOT)이 개막전부터 ‘매의 눈’으로 오심을 잡아내 눈길을 끌고 있다. SAOT는 FIFA가 오프사이드 판정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이번 대회부터 도입한 신기술이다.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 경기. 에콰도르 에네르 발렌시아가 문전에서 헤딩으로 카타르 골망을 갈랐다. 발렌시아의 골은 VAR 판정 끝에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AFP연합뉴스

21일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조별리그 A조 1차전. 전반 3분 카타르 페널티 지역에서 에콰도르의 마이클 에스트라다가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펠릭스 토레스가 발리슛으로 연결하자 이를 에네르 발렌시아가 문전에서 헤딩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뒤흔들었다. 하지만 이 골은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맨눈으로는 오프사이드 여부를 확인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 관중뿐 아니라 국내외 방송중계 해설위원들도 오프사이드 판정에 의아해했고 오프사이드가 아니라 골키퍼에 대한 물리적 반칙 같다는 의견을 냈다. 그러나 이내 SAOT가 잡아낸 화면이 경기장 전광판을 통해 송출되자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

SAOT는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스포츠연구소와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가 3년간 개발한 판독 기술이다. 경기장 지붕 아래에 설치한 12개의 추적 카메라가 공과 그라운드 위 모든 선수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추적 카메라는 각 선수의 관절 등 신체 29개 부위를 정밀 측정해 초당 50회 빈도로 인식할 수 있다. 그러다 오프사이드 상황이 전개되면 이를 곧바로 VAR 심판실로 전송한다. FIFA에 따르면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리는 데 평균 70초가 소요되지만, SAOT를 적용하면 20~25초에 판정이 끝난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