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지막 될 수도”…‘히잡 거부’ 영상 올린 이란 여배우 체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1 16:17:36 수정 : 2022-11-21 16:1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란배우 헹가메 가지아니 인스타그램 캡처

 

히잡 착용 거부 움직임에 동참하는 영상을 SNS에 올린 이란 유명 여배우가 반정부 시위 동참 명목으로 체포됐다.

 

AFP통신은 20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통신을 인용해 배우 헹가메 가지아니(52)가 최근 시위를 선동하고 지원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가지아니는 지난 19일 테헤란 거리 한복판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채 카메라를 응시한 뒤 뒤돌아 머리를 묶는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그는 이 영상을 올리면서 “마지막 게시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지금부터 내게 무슨 일이 생기든 나는 숨을 거둘 때까지 이란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적었다.

 

가지아니는 지난주 올린 게시물에서도 "이란 정부가 50여명의 아이를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아동 살해범’이라고 규탄했다.

 

이란 사법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가지아니를 비롯한 8명이 SNS에 ‘도발적인’ 게시물을 올린 혐의로 체포됐다.

 

이달 초에는 또 다른 유명 배우 타라네 알리두스티가 히잡을 쓰지 않은 채 ‘여성, 삶, 자유’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려 주목 받았다.

 

알리두스티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이란에 남아 시위 도중 살해되거나 체포되는 이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