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남국, 尹 도어스테핑 중단에 “언론이 두둔해주지 않아 화난 모양”

입력 : 2022-11-21 16:22:22 수정 : 2022-11-21 16:2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의원 “대통령 비판 멈추게 하고 싶다면 대통령 행실을 고쳐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뉴스1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중단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무능을 언론이 두둔해주지 않아 화가 잔뜩 난 모양”이라고 논평했다.

 

21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은 대통령 홍보기관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멈추게 하고 싶다면 대통령의 행실을 고쳐야 함이 마땅하다”며 “언론 탓, 기자 탓으로 대통령의 무능과 실정이 해결된다고 생각한다면 착각”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악의적 언론탄압에 국민들의 한숨과 걱정은 늘어만 간다”고 한탄했다.

 

앞서 이날 오전 대통령실은 이날부터 도어스테핑을 그만두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해당 사태는 최근 MBC기자와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과의 설전을 벌인 것을 뜻한 것으로 보인다.

 

MBC 이모 기자(오른쪽)와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이 지난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 도어스테핑이 끝난 후 설전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지난 18일 도어스테핑에서 윤 대통령은 MBC취재진 탑승 배제에 대해 “동맹 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 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다”고 말했는데 이와 관련해 MBC 이모 기자가 거칠게 항의한 것이다.

 

당시 이 기자는 도어스테핑을 마치고 발걸음을 옮기는 윤 대통령 뒤통수에 “MBC가 뭐가 악의적이라는 거냐”라고 소리쳤다.

 

이에 윤 대통령 곁에있던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은 “기자가 뒤에다 대고 그러면 예의가 아니지”라며 윤 대통령을 엄호했다.

 

그러자 이 기자는 “질문도 하지 못 하나?”며 “질의·응답 끝났는데, 말꼬리는 비서관님이 잡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뭐가 악의적인가”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 비서관은 지지않고 “아직도 이해를 못했네”라며 “보도를 잘 하시라”고 받아쳤다.

 

이 기자는 재차 “뭐가 악의적인가”라며 “증거를 내놓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게 군사정권인가”라고 따졌다.

 

이 비서관은 “왜 군사정권이란 말이 나오나”라고 대꾸한 뒤 이 장면을 촬영하는 카메라들을 향해 ”찍지 마세요”라고 제지했다.

 

그러자 이 기자는 “다 보도해달라. 이런 편협관이 문제인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같은 사태가 발생한 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뉴욕 순방 당시 논란 등 10가지 사유를 들어 MBC가 악의적인 보도 행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