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 '적정연령'은…바이든 팔순에 미 논쟁 재점화

입력 : 2022-11-21 15:55:06 수정 : 2022-11-21 15:55: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짐짓 활력 과시…언행실수 때 보수진영 '치매설' 주장
하한 있지만 상한 없는 직업…선거철마다 공세 표적
레이건도 유사사례…'상대가 경험 부족' 프레임 승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역사상 첫 80대 대통령이 되면서 대통령직 적정연령에 대한 해묵은 논쟁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이 80대 대통령을 맞이한 건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특히 지난해 1월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4년 임기의 절반에 근접한 상태로 연임을 위해 2024년 대선에 도전할지 주목받는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대선 때부터 고령 때문에 정신적, 육체적으로 건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를 사왔다.

그는 그런 시각을 일축해왔다.

지난 9월 CBS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60분'에 출연해서도 "나를 좀 보라"며 빡빡한 스케줄과 활력을 짐짓 과시했다.

그러나 올해 80세 이정표에 도달하자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 너무 많은 나이는 몇 살부터인가'라는 의문이 그를 둘러싸고 재점화하고 있다.

미국 방송 NPR에 따르면 미국 대통령직을 맡을 수 있는 연령에 하한선(35세)은 있지만, 상한선은 없다.

항공기 조종가 65세, 연방 경찰 등 법 집행관이 65세, 일부 주 판사가 70세 등으로 은퇴연령 제한이 있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연방의원 역시 상한선이 없지만, 대통령직은 며칠이나 한 달씩 쉬어도 큰 문제가 없는 의원직과는 아무래도 무게가 다르다.

NPR은 "상원 의원은 핵 코드(비상시 핵무기를 사용할 대통령의 배타적 권한)를 매일 지켜야 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미국 주(州) 수를 50개가 아닌 54개로 발언하거나 백악관 행사에서 최근 사망한 연방 하원의원을 호명하는가 하면 허공에 손을 내밀려 악수를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등 실수를 자주 저질렀다.

그럴 때마다 고령으로 인지 능력이 저하된 게 아니냐는 지적을 끊임없이 받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바이든 대통령 이전에 최고령 미 대통령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의 보수 진영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크고 작은 실수를 저지를 때마다 '정신건강 이상설'을 지속해서 제기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 이전에 70대 나이에 미국 대통령을 지낸 사람은 1961년 1월 임기종료 직전에 70세가 된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77세에 두 번째 임기를 마친 로널드 레이건, 74세에 백악관을 떠난 트럼프 등 총 3명이었다.

이들이 대통령이 될 때 역시 대통령 적정연령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1984년 대선 당시에 73세로 미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레이건 대통령은 56세이던 민주당 후보 월터 먼데일 전 부통령과 TV 토론에 나섰다가 이 질문을 받았다.

한 패널은 "대통령님이 최근 먼데일 후보와 토론한 다음 이미 피곤한 상태라고 들었다"라며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쿠바 미사일 사태 때 며칠간 거의 잠을 자지 못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대통령님이 이런 상황에 제대로 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의심은 들지 않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레이건 대통령은 "전혀 아니다"라며 "나이를 이번 대선 이슈로 삼지 않겠다. 나는 내 맞수의 젊음과 경험 부족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지는 않겠다"라고 맞받아쳤다.

여유로운 태도로 자신이 고령인 것을 경쟁자의 경험부족으로 역공격한 이 발언은 대박을 터트렸고 가장 많이 반복 재생된 미 대선 토론 장면 중 하나가 됐다. 또 레이건 대통령은 압승을 거둬 연임에 성공했다.

그러나 레이건 대통령의 여유로운 화법 이면에 발언 실수 등이 있었기에 사람들의 의구심은 이어졌다고 한다.

레이건 대통령은 1989년 77세에 백악관을 떠났고 83세이던 1994년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는데, 두 번째 임기에 이미 이 병의 초기증세가 나타난 게 아니었느냐는 의문이 재점화됐다.

그밖에 1992년 대선에서는 46세의 젊은 빌 클린턴 후보가 22세 연상인 조지 H.W. 부시 대통령에 맞섰다.

이는 미 남북전쟁 이후 가장 큰 양당 후보간 나이 차였는데, 이때 승리를 거둔 클린턴 전 대통령은 50세가 된 1996년 대선에서 73세의 밥 돌 후보와 경쟁해 이 기록을 경신했다.

클린턴 대통령은 당시 "돌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에 너무 늙었다고는 생각하지는 않는데, 내가 의문을 품는 것은 그의 생각이 얼마나 늙었는지다"라고 말했다.

돌 후보는 자신의 나이에 대한 지적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유세 도중 실족해 바닥에 굴러떨어지는 장면은 고령 후보의 상징적인 모습으로 두고두고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