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달 앱 주문 메모에 “시간 지나도 저와 ‘최저 시급 ’여러분 위치 변화 없을 겁니다”

입력 : 2022-11-22 06:00:00 수정 : 2022-11-22 21:12: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저 시급 받으면서 열심히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황당한 메모 공개돼 공분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한 손님이 배달음식 주문 요청 사항에 직원을 비하하는 듯한 메모를 남긴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달앱 주문 메모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주문 영수증 사진 1장이 올라왔다.

 

영수증에는 "최저 시급 받으면서 열심히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시간이 지나도 저와 여러분 위치의 변화는 없을 겁니다"라는 황당한 글이 담겼다.

 

글쓴이 A씨는 "진짜 너무 속상하다. 휴학하고 잠깐 아르바이트하고 있는 학생인데, 도대체 왜 이런 얘기를 들으면서 일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주문서에 따르면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손님은 프라이드통다리 2조각, 소스 2개, 햄버거 세트 등 총 1만9900원어치를 주문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