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화문서 심야 거리응원 가능할까…서울시 ‘고심’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1 15:58:20 수정 : 2022-11-21 16:4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태원 참사 뒤 '축제 분위기' 시기상조 여론에 심사숙고
붉은악마 "지난 월드컵 대비 현장 관리인력 2배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 경기를 앞두고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거리응원 승인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평소라면 '4년 주기'로 열리는 평범한 행사지만, 불과 3주 전 이태원 참사를 겪은 터라 '축제 분위기'가 될 월드컵 거리응원을 승인하는 게 시기상조라는 비판적 여론도 고려해야 하는 처지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인파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도 핼러윈처럼 야간에 대규모 군중이 모인다는 점에서 승인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난 2018년 6월 23일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전이 열리는 가운데 서울광장에서 시민들이 거리응원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종로구는 붉은악마 응원단이 18일 구에 제출한 거리응원 안전계획서를 심의 중이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르면 순간 최대 관람객이 1천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축제 행사가 1개 구에서 열린다면 관할 구청장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여러 구에 걸치면 서울시장이 심의하는데 이번 거리 응원은 종로구에만 한정되는 만큼 종로구가 심의를 맡았다.

종로구는 화재 예방과 인명피해 방지조치, 안전 관리인력 확보와 배치, 비상시 대응 요령 등을 집중적으로 살핀 뒤 심의 결과를 시로 통보할 예정이다.

시는 22일 오후 광화문광장 자문단 회의를 열고 광장 사용 허가를 최종 결정한다.

앞서 붉은악마는 17일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사용 신청서를 제출했다.

사용 신청 기간은 11월 23일부터 12월 3일까지이다.

붉은 악마는 사용 허가가 나면 대표팀의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가 예정된 11월 24일과 28일, 12월 2일 광화문광장에서 거리 응원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 20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붉은악마' 티셔츠가 진열돼 있다.

붉은악마 측이 예상한 참여 인원은 24일과 28일 8천명, 12월 2일 1만명이다.

 

이중근 붉은악마 의장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 당시에는 (광화문과 서울광장에) 경찰 추산 5만5천여명이 몰렸었다"며 "이번 월드컵은 겨울에 열리다 보니 거리로 나오는 사람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붉은악마는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거리응원을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현장 관리인력을 지난 월드컵 당시의 2배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지난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 당시 붉은악마는 안전요원과 안내요원 각각 30여명을 투입했고, 모범운전자회에서 교통정리를 위한 인력 30여명을 지원받았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붉은악마 측에서만 약 200명에 가까운 인력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사용 승인 심의에 앞서 붉은악마와 서울시 측은 18일 교통·안전관리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 거리 응원 당일 광화문역 지하철 무정차 통과 ▲ 광화문역 외 인근 지하철역 분산 이용 유도 ▲ 필요 시 일부 차로 점용 방안 등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장은 "아직 사용 승인이 난 상태가 아니라 대략적인 방안에 관해 얘기했을 뿐"이라며 "현재 종로경찰서·소방서 등과도 (안전관리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청 전경

물리적인 사전 안전 대책을 마련한다고는 하지만 서울시로선 아무래도 여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달 초 대한축구협회는 "참사가 난 지 한 달이 되지 않은 시점에 거리 응원을 하는 게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거리 응원을 취소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군중 밀집으로 인한 참사를 겪은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계획"이라며 "안전관리 계획을 꼼꼼히 살펴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

경기가 심야 시간대 끝나는 만큼 응원 참가자의 귀가 대책도 해결해야 할 문제다.

서울시 관계자는 승인이 난 뒤에 지하철 연장 운행, 심야 버스 추가 등 교통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