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웅래 전 보좌관 참고인 조사… 뇌물수수 관련 보좌진 줄조사 예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1 15:31:49 수정 : 2022-11-21 16:0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의 뇌물 수수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노 의원의 전 보좌관을 조사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자신의 뇌물수수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밝힌 후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노 의원과 함께 근무한 전 보좌관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노 의원에게 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사업가 박모씨 부부가 의원회관을 출입하게 된 경위와 박씨 부부의 청탁 내용을 전달받았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의원은 2020년 2월부터 11월까지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등의 명목으로 사업가 박씨 측에서 총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알선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사건 당시 노 의원실 소속 보좌진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은 6000만원 외에도 자택에서 발견된 뭉칫돈의 출처를 확인해 추가 수수 혐의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참고인 조사와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면 노 의원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