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尹 도어스테핑 중단에 "국민 소통 사라질까 우려"

입력 : 2022-11-21 14:24:33 수정 : 2022-11-21 14:24: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소통 위해 스스로 시작한 일인데 중단"
"형식 중요치 않아…진실한 마음으로 소통"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 중단 방침에 대해 "국민과의 소통이 사라질까 봐 우려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누가 하라고 시킨 것도 아니고 대통령 스스로 '국민과의 열린 소통'을 위해 시작한 일인데 이를 중단한다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사실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며 "도어스테핑이든 기자회견이든 국민과의 대화든 중요한 국정 현안에 대해 대통령이 진실한 마음으로 국민과 소통하는 일이 중단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자들도 대통령이 듣고 싶은 질문이 아니라 국민이 듣고 싶은 질문을 해야 할 것"이라며 "어떤 형식이든 대통령과 국민 간의 진솔한 소통이 자주 이뤄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앞서 이날 오전 공지를 통해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 재발 방지 방안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불미스러운 사태는 지난 18일 도어스테핑 직후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간 언쟁을 지칭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대통령실이 전날 1층 기자실과 대통령 출입구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해 이날부터 도어스테핑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