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국가 역량 야당 파괴에 쏟아부어”…정진상 구속수사 반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1 10:26:50 수정 : 2022-11-21 10:2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은 檢 독재 정권의 어떤 탄압에도 안보 지키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 “위기 극복에 써야 할 국가 역량을 야당 파괴에 쏟아부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민주연구원 김용 부원장에 이어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수사가 이어지는 것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또 갈수록 경기 지표에 적신호가 켜진 가운데, 정부 정책이 보이지 않는다며 “25년 전 외환위기 국난 당시 무능∙무대응∙무책임으로 일관하면서 위기를 은폐하던 모습과 너무 많이 닮았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5년 전 오늘, 대한민국은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했다. 우리 경제가 한순간에 절벽으로 떨어진 날이다”라며 “최근에 민생경제를 둘러싼 위기 징후도 심상찮은데 정부 인식과 대응은 천하태평처럼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최근 7개월 연속 적자인 무역수지 △한계기업 증가세 △가계부채와 기업부채 급증 등을 언급하며 “사방에서 들려오는 위기의 경보음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검찰 독재 정권의 어떤 탄압에도, 흔들림 없이 민생경제를 챙기고 평화와 안보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 정 실장 구속수사에 대해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증거가 아닌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일방 진술에 의존한 수사가 구속으로 이어졌다”며 “정 실장은 검찰수사에 성실히 응했고 압수수색에도 협조했다. 증거인멸 우려는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공인인 제1야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을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에 따른 구속이라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라며 “김용과 정진상 구속수사 본질은 윤석열 정권의 이재명 죽이기다. 야당 파괴 행위를 절대로 용인하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