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野의원들 '김건희 스토킹' 범죄 수준…장경태가 앞장"

입력 : 2022-11-21 10:09:54 수정 : 2022-11-21 10:09: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일종 "민주당발 가짜뉴스와 국민선동, 누굴 위한 것인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김건희 여사 스토킹이 거의 범죄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여러 의원이 번갈아 가며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스토킹하고 있다. 장경태 의원이 앞장서있다"고 밝혔다.

그는 "며칠 전 '빈곤 포르노 촬영' 운운하더니, 이제는 조명까지 사용해 화보를 촬영했다는 거짓 주장까지 하고 있다"며 김 여사에 대한 장 의원의 잇따른 의혹 제기를 문제 삼았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페미니즘 정당을 자처해왔다. 하지만 민주당이 지금까지 보인 행태는 페미니즘과는 한참 거리가 멀다"며 "권력형 성범죄를 습관처럼 저질러왔고, 성범죄 피해자들에게는 2차 가해를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페미니즘에 많은 유형이 있다고는 들었지만, 반(反)여성적 페미니즘이 있다는 건 들어본 적이 없다. 부끄러운 줄 알라"고 비난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장경태 최고위원은 김 여사를 폄하하고 전 세계적인 구호 활동 자체를 모욕하는 발언을 했음에도 반성은커녕 조명을 설치해 촬영했다는 가짜뉴스까지 퍼뜨렸다"며 "매일 터져 나오는 민주당발 가짜뉴스와 국민선동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