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장경태 고발 검토"…장경태 "김여사 일정 누가 기획?"

입력 : 2022-11-21 10:13:00 수정 : 2022-11-21 11:34: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여사 관련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고발·손해배상 소송 시 尹정부 첫 사례

대통령실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법적 조치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최고위원이 명백한 허위 사실을 반복적으로 공공연히 퍼뜨려 특정인 명예를 훼손하고 공공 이익을 침해했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주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 연합뉴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거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장 최고위원의 일련의 주장은 정확한 팩트 체크가 가능한 사안"이라며 "공당의 최고위원이 팩트 자체가 틀린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이 법적 조치까지 거론하고 나선 것은 윤 대통령의 지난 동남아 순방 성과를 부각하고 야권의 비판을 차단하는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지난 18일 당 최고위에서 "외신과 사진 전문가들은 김 여사 사진이 자연스러운 봉사 과정에서 찍힌 사진이 아니라 최소 2∼3개 조명까지 설치해 사실상 현장 스튜디오를 차려놓고 찍은 '콘셉트' 사진으로 분석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전날 언론 공지를 통해 "김 여사 방문 당시 조명을 사용한 사실 자체가 없다"며 "거짓 주장을 반복하며 국격과 국익을 훼손한 데 대해 장 최고위원에게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음을 분명하게 밝혀드린다"고 반박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찾아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대통령실이 직접 고소·고발에 나서거나 소송을 제기한 적은 현재까지 없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장 최고위원은 언론인이 아니어서 언론중재위원회 중재 신청 대상이 아니다"라며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고발이나 소송을 실제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장 최고위원은 이날 당 회의에서 "대통령실은 캄보디아를 상대로 정상회담 개최국의 이미지 개선 노력에 협조하지 못한 점, 아동을 이용해 가난과 아픔을 홍보 수단으로 삼은 점에 대해 사과하고 책임자를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어 "김건희 여사의 해외순방 일정과 수행 인원 및 업무를 공개하고 일정을 누가 기획하고 수행하고 촬영했는지 확인하고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