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드컵] 썰물처럼 떠난 카타르 관중들…"개막전부터 관중 동원했나"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1 09:33:00 수정 : 2022-11-21 09:3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타르 국적 인구 30만 명…축구 팬으로 경기장 6만석 채우기 어려웠을 것"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에서 수많은 관중이 전반전 종료 후 퇴장한 것을 두고 카타르가 관중을 동원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일고 있다.

ESPN은 21일(한국시간) "많은 카타르 홈 관중들은 개막전 전반전을 마친 뒤 경기장을 떠났다"며 "스코어가 0-2라서 역전의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점과 월드컵 개막전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카타르는 자국민 인구가 약 30만 명밖에 되지 않으며, 이마저도 노인과 유아를 포함한 수치"라며 "카타르 축구대표팀을 응원하는 팬들로 6만7천372석의 경기장을 채우기는 어려웠을 것이며 아마도 대다수가 축구에 큰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카다르 대 에콰도르 경기. 2-0으로 승리한 에콰도르 선수들이 관중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타르는 이날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조별리그 A조 에콰도르와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카타르는 전반 16분에 첫 골을 허용한 뒤 전반 31분에 추가 골을 내줬다.

이날 경기장은 킥오프 전 만원 관중이 들어찼지만, 하프타임이 되자 경기장엔 빈자리가 보이기 시작했다. 경기가 끝날 무렵엔 관중석의 3분의 1 정도가 비었다.

이날 카타르는 유효슈팅을 단 1개도 기록하지 못하고 무기력한 경기력을 보였다.

외신은 애초부터 축구에 관심 없던 관중들이 동원된 것이라는 해석을 하고 있다.

각종 스포츠 국제대회 개최국이 관중을 동원하는 일은 빈번하다. 관공서나 학교에 표를 뿌려서 관중석을 꽉꽉 채운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카다르 대 에콰도르 경기. 2-0으로 승리한 에콰도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세계 최고의 국제 대회인 월드컵 개막전에 관중을 동원하는 예는 찾기 어렵다.

오히려 수 배의 웃돈을 주고 암표가 거래되곤 한다.

외신은 월드컵 개막 전부터 카타르의 관중 동원력에 관해 의문을 품었다.

카타르의 인구는 약 280만 명으로 이중 외국인이 약 250만 명, 카타르 국적자는 약 30만 명에 불과하다.

ESPN은 "카타르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약 2천200억 달러(약 296조 원) 이상을 지출했으며, 이는 이전에 열린 8번의 월드컵 유치 비용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금액"이라며 "카타르가 관중을 돈으로 살 순 있지만, 열정적인 응원까지는 살 수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