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척간두’에 선 이재명…“‘당원의 뜻’ 물어 檢 대응해야 한다”는 박범계

입력 : 2022-11-21 09:16:07 수정 : 2022-11-21 09:16: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범계, ‘수사의 뒤에 한동훈 장관이 있다고 보나’ 질문에는 “국민이 그렇게 믿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잇따라 구속됨에 따라 사실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검찰 앞에서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21일 필요시 ‘당원의 뜻’을 물어 당의 대응 방침을 결정해야 할 거라고 봤다. 정 실장과 이 대표를 ‘정치적 공동체’로 본 검찰이 결국 정치 수사라는 점을 자인하고 있다며, 이는 이 대표를 향한 강력한 흠집내기라고도 그는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검찰의 이재명 대표 소환조사 요구 시 대응책을 어떻게 조언할 것인가’라는 취지의 진행자 질문에 “검찰이 이재명 대표에 대한 신병까지도 겨냥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그런 경우에 민주당이 어떤 대응을 할 것인가는 민주당 스스로 몇몇 사람들에 의해서 결정할 수 없는 문제고, 이것이야말로 국민적인(뜻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당원의 뜻까지 물어야 될 거다(라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당원의 뜻을) 읽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내 일부 의원들이 주도해 대응할 게 아니라 철저히 당원의 생각을 반영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어진 진행자의 ‘수사의 뒤에 한동훈 장관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국민이 그렇게 믿고 있다”던 박 의원의 답변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박 의원은 “한동훈 장관은 순전히 검사 출신으로 장관에 임명됐기 때문에 국민들이 바라보는 어떤 객관성이라든지 이런 것들에 대한 요구가 있다”며 “야당 의원들을 대하는 태도가 어떤가, 그 태도의 문제, 그리고 워딩, 그런 문제는 정치인 장관 출신 뺨친다”고 날을 세웠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앞서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9일 오전 2시50분쯤 “증거인멸과 도망 우려가 있다”며 정 실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김만배·남욱 씨 등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종 편의 제공 대가로 6차례에 걸쳐 총 1억4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하고 대장동 개발 이익을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 위례 신도시 사업과 관련한 성남시 내부 기밀을 흘려 일당이 거액을 챙기게 한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정 실장과 김 부원장이 각각 성남시와 성남시의회에서 각종 영향력을 행사해 대장동 일당에게 특혜를 몰아줬고, 그 대가로 이 대표의 선거 자금 등을 지원받은 것으로 본다. 정 실장과 이 대표가 ‘정치적 공동체’로서 사실상 ‘한 몸’처럼 움직인 만큼 주요 의사 결정을 두 사람이 함께 내리고, 세부 과정도 항상 공유했을 것으로 의심한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2010~2018년)이나 경기도지사(2018~2021년) 시절 정 실장을 늘 옆에 두며 자신에게 올라오는 보고서나 결재 문건은 사전에 모두 그의 검토를 거치도록 했다고 한다. 이런 두 사람의 관계로 미뤄볼 때 ‘문고리’ 역할이던 정 실장이 하는 일을 이 대표가 몰랐을 리 없다는 추론이 일부에서 나온다. 최측근 2명이 모두 구속된 만큼 일각에서는 검찰이 이 대표를 연내에 소환 조사할 것이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온다.

 

검찰은 앞으로 최장 20일간 정 실장을 구속수사하며 민간업자들과의 유착 관계에 이 대표가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했고, 그 대가로 이 대표가 취한 이득은 무엇인지 집중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정 실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으면서 자신에게 적용된 혐의와 이 대표와의 연관성 등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적극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정 실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이 발부되기 전인 지난 17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검찰을 향한 민주당의 목소리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저희들은 ‘청명에 죽으나 한식에 죽으나’ 그런 마음으로 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식과 청명은 보통 하루 사이여서 하루 빨리 죽으나 늦게 죽으나 별 차이가 없음을 일컫는 속담이며, 비슷한 말로는 ‘도긴개긴’과 ‘오십보백보(五十步百步)’가 있다. 어느 정도 민주당이 결사 의지를 이미 품었다는 뜻으로 보인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