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경, 악천후 뚫고 마라도 아기에게 먹일 특수 분유 전달했다

입력 : 2022-11-21 00:20:20 수정 : 2022-11-21 00:2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경이 선천성 대사질환이 있는 아기를 위해 악천후를 똟고 제주 마라도까지 특수 분유를 수송했다.

 

20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5분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에서 기상 악화로 생후 4개월 아기에게 먹일 특수 분유가 바닥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당일 오전 여객선을 타고 마라도로 분유를 가져가려 했으나, 높은 파도로 배를 타지 못했다.

 

이에 해경은 약 20㎞ 떨어진 대형마트까지 가서 특수 분유를 산 뒤 오후 3시 47분께 연안 구조정을 통해 높은 파도를 뚫고 마라도에 분유를 전달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