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대포차 체납액 81억 징수

입력 : 2022-11-21 01:00:00 수정 : 2022-11-20 21:05: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차량 2만1117대 추적해 조치
연락 불가 땐 강제 견인·공매

명의를 이전하지 않거나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채 운행하는 이른바 ‘대포차’의 지방세 체납액 81억여원이 추징됐다.

경기도는 지난 3월부터 지난달까지 시·군과 함께 자동차세를 1년 이상 체납하고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차량 2만1117대를 추적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해당 차량 차주를 대상으로 체납액 납부를 독려해 1만2685대의 소유주로부터 재산세, 취득세, 자동차세 등 체납 지방세 81억4400만원을 징수했다.

연락되지 않은 차량에 대해선 번호판 영치(1150대)와 강제 견인(47대), 공매(80대) 등의 조치를 했다. 이 가운데 범죄에 이용되거나 사고 시 피해가 우려되는 책임보험 미가입 차량 110대에는 운행 정지 명령이 내려졌다. 나머지 차량은 시·군과 세부 사항을 조율해 징수를 추진하고 있다.

수원시에 거주하는 지방세 체납자 A씨의 경우 차량의 실제 소재지인 충남 서산시까지 찾아가 강제 견인한 뒤 공매 조치했다.

가평군에 3600만원을 체납한 B법인의 차량은 번호판이 영치된 뒤 견인되기 직전에 자취를 감췄다. 도는 B법인 대표 관계인의 채권자가 차량을 인근에 은닉한 것을 확인하고 강제 견인한 이후 공매 조치했다.

도 관계자는 “‘대포차’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번 단속이 범죄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