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MBC 출입 기자-비서관 ‘도어스테핑’ 설전에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

입력 : 2022-11-21 05:00:00 수정 : 2022-11-21 13:5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 일과 가벽 설치,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통령실 통신사진기자단

 

휴일인 2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1층 현관 안쪽에 나무 합판으로 만든 가림막이 들어섰다. 윤석열 대통령(사진)이 대통령실을 취재하는 기자들과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을 하던 곳으로, 1층 기자실 출입문에서 불과 20여m 떨어진 지점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8일 도어스테핑 직후 MBC 기자와 윤 대통령 참모 간의 공개 충돌을 계기로 가림막을 세워 정례적인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자, 대통령실은 곧바로 부인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가벽 설치는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지금 1층 공간이 기자 여러분에게 완전히 오픈돼 있다"며 "모든 상황이 노출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어서 가벽을 설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림막이 이날 중 완성되면, 기자들이 머무는 대통령실 청사 안쪽에서는 현관으로 누가 드나드는지 직접 확인하고 소통하기가 사실상 어렵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외교적으로나 여러 분야에서 대통령의 비공개 일정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가벽 너머로 일부 일정을 비공개로 하는 방안을 거론했다.

 

그는 "경호상 보안 이유가 존재한다"며 "어느 한쪽에서 뭘 막기 위해서라기보다는 보안상 필요성에 의해 설치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핵심 관계자는 MBC 기자가 윤 대통령에게 공세적인 질문을 던진 뒤 대통령실 참모와 설전을 벌인 데 대해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 대통령실은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 일과 가벽 설치는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도어스테핑 중단 여부 등은) 어떤 결정도 내려진 바 없다"고 유보했다.

 

향후 도어스테핑 방식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방식은 (가림막 가운데로 뚫린) 문 설치가 끝나고 나면 자연스럽게 알려드릴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도어스테핑은 역대 정부에서 한 번도 시도된 바 없는 국민과의 새로운 소통 방식"이라며 "대통령이 얼마나 애정을 가졌는지 여러분이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렇게 중요한 국정운영의 자리에 언론인 여러분이 국민을 대신해 와 계신 거고, 국민을 대신한 질문에 대통령도 가장 진솔하게 설명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계속 봐왔을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가벽을 세우면 용산 시대의 의미가 상당 부분 바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는 지적에는 "대통령이 기자들을 수시로 만나겠다는 의지를 도어스테핑을 통해 계속 확인했다. 도어스테핑 폐지나 중단을 말씀드린 적이 없고, 그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