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탈리아 시골 마을, 최대 4200만원 이주 지원금 내걸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0 12:12:26 수정 : 2022-11-21 11:2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지서 매물로 나온 집은 약 3500만원

 

이탈리아 프레시체-아콰리카 마을. 구글맵 캡처

 

이탈리아의 한 시골 마을이 이주지원금 최대 3만유로(약 4200만원)를 내걸어 화제다. 

 

CNN 등 외신의 1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도시들이 인구 유입을 위해 약 1달러에 집을 내놓는 등 경쟁적으로 정책을 내놓고 있다면서 그중 프레시체-아콰리카 마을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탈리아 남동부에 소재한 프레시체-아콰리카는 최근 마을에 정착하려는 이주민에게 최대 3만유로(약 4200만원)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마을에 매물로 나온 집들의 가격은 약 2만5000유로(약 3500만원)부터 시작해 사실상 추가적인 생활비까지 지원된다고 볼 수 있다.

 

마을 위원들은 이 정책으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바라고 있다. 프레시체-아콰리카는 2019년 프레시체와 아콰리카 델 카포가 통합해 하나의 마을로 만들었다.

 

이후 해마다 인구가 감소해 현재는 약 9000명 남짓한 주민이 살고있다.

 

알프레도 팔레스 지역 의원은 "멋진 건축물과 예술로 가득 찬 역사적 지역이 점점 비어가는 것이 안타깝다"고 호소했다.

 

지원금 정책에 대해서는 "절차 등 세부사항에 대한 것이 마무리돼가고 있다”며 “곧 마을 사이트에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서 애플리케이션 출시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