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위로 자격증 발급받고 수당 타낸 도로공사 직원 벌금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0 10:26:51 수정 : 2022-11-20 10:2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건설기계 조종사 면허증을 부정하게 발급받고 이를 통해 매달 자격증 수당을 타낸 한국도로공사 직원이 법원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단독 재판부는 위계공무집행방해 및 건설기계관리법 위반,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한국도로공사 직원 A(43)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건설기계 조종사 면허 취득에 필요한 교육 과정을 이수하지 않고도 지난해 1월 말 허위로 교육 이수증을 받았다. 이후 같은 해 2월 허위로 발급받은 교육 이수증을 원주시청에 제출, 부정하게 면허를 발급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이를 이용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매월 3만원의 면허 수당을 1년간 지급받은 혐의도 추가됐다.

 

한편 경찰은 올해 5월 A씨와 같은 수법으로 자격증 수당을 부정하게 타낸 전국의 도로공사직원 142명을 검거했다.


원주=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