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핼러윈 10만 인파 예측한 용산서…참사 당일 출근인원 평소대로

관련이슈 이태원 참사

입력 : 2022-11-20 09:54:58 수정 : 2022-11-20 10:0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말 출근직원 83명, 1주전보다 겨우 5명 많아
장경태 "마약단속 계획만…아무런 대책 없었다"

경찰이 핼러윈 기간 이태원 인근 치안 수요 증가에 대비한 총력 대응 계획을 세워놓고도 정작 참사 당일 실제 근무한 용산경찰서 직원 수는 평소와 별반 다르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용산서 직원 근무 현황 자료를 보면 이태원 참사 당일인 지난달 29일 용산서 11개 과·실 근무 총원 90명 중 실제 출근한 직원은 83명이었다. 휴가·교육 등으로 7명이 빠졌다.

서울 용산경찰서 현관에 '시민과 함께 더 안전한 용산을 만들겠습니다'라는 문구가 걸려 있다. 남정탁 기자

참사 일주일 전인 22일 실제 용산서 출근 직원 78명(총원 89명 중 휴가·교육 등 11명 제외)보다 겨우 5명 많은 것이다.

참사 발생 전 평일(24∼28일)의 경우 적게는 293명, 많게는 312명으로 참사 당일 출근 직원 수의 3∼4배 수준이었다.

또 용산경찰서 관내 지구대·파출소 7곳(원효·용중·한강로·보광·이태원·한남·삼각지)의 29일 실제 출근 인원은 128명으로 22일(123명)보다 5명 많았다.

참사 발생 전 지구대·파출소 평일 근무 직원 수(최소 134명, 최대 158명)와 비교해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경찰은 핼러윈 기간 이태원 외국인 관광특구의 신고 폭증 추세를 고려해 용산서 '전 기능 협업, 총력 대응' 방안까지 내놨지만 실제 용산서 근무 직원 수에는 큰 변화가 없었던 셈이다.

서울청은 참사 전인 지난달 26일 작성한 '핼러윈 데이 치안 여건 분석 및 대응 방안 보고' 문건에서 "이태원, 홍대 등 젊은 층이 주로 찾는 유흥가를 중심으로 핼러윈 기간 중 112 신고가 증가한다"고 분석하고서도 현장에서는 이렇다할 대응을 하지 않았다.

용산경찰서 역시 지난달 27일 '핼러윈데이 치안 대책' 자료에서 핼러윈 주말 하루 약 10만 명에 가까운 인원이 이태원 관광특구 중심으로 제한적인 공간에 모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인파 관리에 사실상 손을 놨다.

장경태 의원은 "참사 당일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릴 것이 예견됐음에도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핼러윈 데이 대비 마약 단속계획'만 용산서에 하달했을 뿐 아무런 조치와 대책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