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도어스테핑 때 슬리퍼 신은 MBC기자 너무 무례"

입력 : 2022-11-19 22:53:31 수정 : 2022-11-19 22:5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편집국장 출신 김종혁 비대위원 "대통령 뒤통수에 대고 소리 지르고"
與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 "악의적 조작을 언론자유로 포장"

국민의힘은 19일 MBC(문화방송)를 겨냥, "언제까지 악의적인 조작을 언론의 자유로 포장해 국민을 속일 것인가"라며 맹비난했다.

동남아 순방 당시 대통령 전용기에 MBC 취재진의 탑승이 배제된 뒤 대통령실 관계자와 대통령실을 취재하는 MBC 기자 간 말싸움까지 일어난 가운데, 여당도 대통령실과 주파수를 맞추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는 이날 성명을 내고 "대통령실이 MBC 내 일부 편향 세력에 의한 편파 조작 방송과 악의적인 행태를 지적하자, MBC가 억지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며 "언론의 자유는 거짓을 퍼뜨리는 자유가 아니라 진실을 전하기 위한 과정에서의 자유"라고 주장했다.

TF는 "MBC는 대통령의 공적 발언의 사실관계를 확인하려는 어떤 노력을 기울였나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과 국가를 대표하는 대통령의 발언을 정확한 취재와 사실확인도 거치지 않은 채 오직 '정권 흔들기'라는 악의적 목표에 사로잡혀 편집하고 비튼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지난 9월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 도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한 MBC의 보도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TF는 또 "우리 헌법이 사실관계 조작의 자유까지 보장해주는 것은 아니다"라며 "혹시라도 MBC 지도부는 헌법이 '가짜뉴스'마저 보호해준다고 착각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하는 모든 민주주의 국가에서도 보도의 '현실적 악의(actual malice)'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책임을 묻는다는 사실을 깨우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김종혁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 과정에서 대통령실 비서관과 말싸움을 한 MBC 기자를 직격하는 글을 이날 페이스북에 올렸다.

김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 출근길 문답 당시 찍힌 MBC 기자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하기도 했다. 사진에서 해당 기자는 슬리퍼를 신은 채 팔짱을 끼고 있었다.

김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때 대통령 뒤통수에 대고 소리 지르고 비서관과 고성으로 싸운 MBC 이모 기자. 대통령이 얘기할 때 팔짱이야 뭐 낄 수 있겠다. 그런데 슬리퍼를 신고 온 건 뭐라 해야 할까"라고 적었다.

김 비대위원은 "이른바 '드레스 코드'를 들먹이지 않더라도 이건 너무 무례한 것 아닌가. 대통령이 아니라 남대문 지게꾼과 만나도 슬리퍼를 신고 나갈 수는 없다"며 "팔짱 끼고 슬리퍼 신고 회견장에 서 있는 모습은 기자라기보다 주총장을 망가뜨릴 기회를 찾고 있는 총회꾼 같아서 씁쓸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자유는 반드시 존중돼야 하지만 언론의 책임과 기자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서의 예의도 한번 생각해 보시길. 기자는 깡패가 아니어야 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