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승강기 고장’ 아파트 29층에 배달한 女기사 “책임감 갖고 일했는데 너무 속상하다”

입력 : 2022-11-20 06:00:00 수정 : 2022-11-20 14:1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선을 다했을 뿐인데 추측성 댓글로 제게 잘못있다는 말 너무 힘들다" 토로
"본업 따로, 개인 대출 갚으려고 시작. 이번 일로 이중 취업 드러나 회사 징계 대기" 설명
문제의 아파트 단지 라이더 시위에 대해선 "협회에 요청한 적 없고, 불미스러운 일로 불편 끼쳐 죄송"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엘리베이터가 고장 난 아파트 29층을 걸어서 배달했다가 손님의 취소요청에 회수하는 등 이른바 '갑질'을 당한 배달기사가 직접 입장을 전했다.

 

배달기사 A씨는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한 여러 추측이 난무하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까지 공개되는 등 사태가 커지자 입을 열게 된 것.

 

뉴스1에 따르면 먼저 A씨는 배달 일이 본업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본업은 따로 있고, 제 개인적인 대출 빚을 갚기 위해 (배달 일을) 시작한 지 1주일 된 신입 기사"라며 당시 상황을 자세히 말했다.

 

이날 그는 음식을 픽업해 문제의 배달지에 도착했다. 하지만 공동 현관 비밀번호를 알지 못해 아파트 안으로 진입할 수 없었고, 손님 집 호수로 호출했으나 응답이 없었다고.

 

이에 A씨는 손님에게 전화했으나 이마저 연결이 되지 않아 배달 관리자에게 이 사실을 알린 뒤 옆 단지로 배달하러 갔다 왔다.

 

이후 그는 한 입주민 뒤를 따라 앞서의 아파트 단지 안으로 들어갔다가 엘리베이터가 고장났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또다시 손님에게 전화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아 가게 사장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A씨는 "가게 사장은 잠시 기다려달라고 했고, 저희 배달 관리자가 손님에게 전화해본다고 하셨다"며 "마냥 기다릴 수 없는 저는 연락을 기다리면서 일단 계단으로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계단을 오르던 도중 A씨는 관리자에게 "손님이 계단으로 올라오라고 했다"고 전달받았고 한다.

 

그는 "올라가고 있다"고 말한 뒤 통화를 종료했으며, 가게 측은 A씨에게 "(손님이) 배달 업무하는 사람으로서의 임무를 이행하라며, (자기) 아들도 올라왔다고 하셨다"고 전했다고 한다.

 

A씨는 "사실 너무 힘들었지만, 제 상황에서는 손님에게 음식을 가져다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돼 계단을 올라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손님은 제게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아 가게와 배달업체에 연락했다고 한다”며 “하지만 저는 손님의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제게 온 손님의 첫 연락은 (음식 배달 후) 계단을 내려가는 도중 14층과 15층 사이에서였다"며 "내용은 '취소했으니 가져가세요'였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내려가고 있다고 했지만, 가져가라고 하셔서 다시 29층까지 올라가 음식을 회수해 가게에 가져다 드렸다"며 "여기까지가 그날 있었던 일을 사실대로 적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손님이 어떤 사유로 음식을 취소했는지, 가게 사장과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자세히 알지 못한다"며 "전 그저 제가 픽업한 음식을 배달했고, 취소된 음식을 책임지고 가게에 다시 가져다 드렸을 뿐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책임감 갖고 열심히 일하려던 게 이렇게 돼서, 저까지 논란의 중심이 된 게 너무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그뿐만 아니라 A씨는 이번 일이 알려지면서 본업에도 문제가 생겼다고 전했다.

 

그는 "제 개인적인 사정으로 대출을 받았고, 상황이 힘들어져서 이중 취업을 했다"며 "본업은 겸직이 안 돼 회사에서 징계를 기다리고 있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A씨는 "이런 일이 또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과 동시에 저 또한 누군가의 딸인 것처럼 어른의 문제에 아이들이 피해 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제게 주어진 일에 대해 최선을 다했을 뿐임에도 사실과 다른 추측성 댓글로 제게 잘못이 있다는 말조차 너무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저를 대신해 목소리 내주시는 분들, 모든 라이더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다만 문제의 손님 아파트 단지에서 일어난 라이더들의 시위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A씨는 "이 일을 라이더 협회 측에 요청한 적 없고, 라이더 집회를 제가 소집한 게 아니다"라며 "당시 저는 다른 지역에 있어서 전달받은 내용이다. 일단은 불미스러운 일로 불편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